< Back

스펙트럼 갤러리 개관전 ‘Stubborn Visionaries’…곽수영·아나킴 작가 참여

양형모 기자

스펙트럼 갤러리 개관전 ‘Stubborn Visionaries’…곽수영·아나킴 작가 참여

스팩트럼 갤러리(대표 정찬민)가 곽수영, 아나킴(Ana Kim) 작가가 참여한 개관전 ‘Stubborn Visionaries’를 기획하고 이태원 경리단길에 위치한 스팩트럼 갤러리(서울 용산 구 이태원동 211-22)에서 11월 5일까지 전시를 진행한다. 젊은 두 명의 예술가가 세상을 바라보는 신선한 시각이 감상자에게 의문을 제시하고 작품이 담고 있는 이야기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화폭에 배열되어 있는 물체와 상황은 현실 속에 서 가능하거나 불가능한 것들의 혼합이며 작가의 규칙 안에서 재조합된 결과물이다.


이 결과물들이 누군가의 공감을 구할 수도 있겠지만 “그것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고집스러운 젊은 공상가들의 세계관을 경험하는 전시가 될 듯하다. 아나킴 작가는 작가노트를 통해 “우리는 왜 짜여진 방식에서만 생각하는가. 나에게 그림이란 나의 또 다른 언어이자 가장 나를 잘 나타내 주는 표현 방식이다. 왜 항상 ‘이것’은 ‘이곳’에 있 어야 하며, ‘이것’과 ‘저것’은 함께 할 수 없는 것인가. 나는 현실을 넘어선 현실, 초현실을 현 대에서 표현한다”라고 밝히고 있다.


곽수영 작가는 “나는 현실의 지금, 이 순간을 드러내려고 한다. 알 수 없으며 차이를 가진 이 질적인 것들과 과거와 현재와 미래의 가치가 뒤섞여 만들어내는 하모니를 그림으로 보여주고 있다. 그림은 의도하지 않은 이미지가 모여서 하나의 완결된 상황이 된다. 이러한 과정은 내 가 바라본 현실이 우연의 합이라는 것과 주관적 해석만이 있을 뿐이라는 것을 나타낸다. 내가 생각하는 현실의 숭고함은 서로 다른 사람들이 상호 관계를 맺으며 다양한 것들을 만들어내 고 또한 그것들이 동시에 공존한다는 것이다. 모든 것들이 섞여 자칫 무의미해 보이는 현실은 이러한 특성 때문에 의미가 있다”고 했다.


아나킴 작가는 미국 일리노이 대학교 어바나 샴페인에서 페인팅 학사를 받았으며 ‘Chapter one: Temperature of Colors | Fulton Street Collective(2018·시카고, 일리노이 주)’의 개인전 외에도 다양한 그룹전, 아트페어를 통해 작품세계를 선보이고 있다. 단국대 예술대학 서양학과를 졸업하고 홍익대 일반대학원 회화과에 재학 중인 곽수영 작가는 ‘담:다 - 문화상회 다담(수원, 2019)’, ‘실패전 - 플랜비 프로젝트 스페이스(서울, 2020)’ 등 그룹전에 참여했다.



양형모 기자 hmyang0307@donga.com

스펙트럼갤러리_로고원본 [Converted].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