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훈

Kim Ji Hoon

 나는 지난 몇 년 간 작품의 보편성이란 파도에 휩쓸리지 않기 위해 재료적 독창성에 집중해왔다. 그 무렵, 파란색이 뿜어내는 특유의 묵직한 압력이 소용돌이치는 대자연의 풍광들에 대한 중화제로 작용된다는 점을 목격했다. 한마디로 감상자로 하여금 대자연이라는 위대하고 숭고하지만 한편으론 다소 부담스러운 존재에 대해, 평온한 느낌을 자아낼 수 있다는 가능성을 찾게 된 이후 연작에 대한 당위성은 한층 더 두터워졌다. 때마침 나는 조금 더 나아가고 싶었다. 그래서 관습적인 캔버스 프레임을 벗어던지고 견고하게 제련된 알루미늄 판 위에 직접 제조 한 물감을 칠하기에 이르렀다. 아이러니하게도 결국 나는 보편성의 파도에 저항하기 위해 파도를 그렸다. 

 

 오늘이 가져다 줄 미래는 꽤나 값질 것이라 본다. 삶 속에 내재된 불확실성에 대한 탐구과정은 오늘의 파란색으로 기록될 것이다.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 덧붙이자니 그것은 마치 수심을 알수 없는 작품 속 심해와 같아서 뭐라 장담할 순 없다. 다만 한 가지 확실한 건 조금 더 거세게 고집 부릴 준비가 되어있다는 것 정도다.

​작가노트 중 발췌

download cv​

  For the past few years, I have focused on the originality of the material in order not to be swept away by the wave of universality of my work. Around that time, I witnessed that the unique heavy pressure emitted by blue acts as a neutralizer for the swirling scenery of Mother Nature. In a word, the justification for the series became even stronger after the viewer found the possibility of creating a sense of calm about the great and sublime but somewhat burdensome existence of Mother Nature. At some point, I wanted to go a little further. So I threw off the conventional canvas frame and came to paint my own paints on a solidly smelted aluminum plate. Ironically, in the end, I painted waves to resist the waves of universality.

 

  I think the future that today will bring will be quite valuable. The process of exploring the uncertainty inherent in life will be recorded in blue today. As for the future steps, it's like the deep sea in the work where the depth of the water is unknown, so I can't say for sure. One thing is for sure, however, is that they are prepared to push themselves a little harder.

True-Blue No.8│70x70x5cm│Handmade oil on Aluminium│2021.jpg

artworks

김지훈, True-Blue No.8
김지훈, True-Blue No.8

70x70x5cm, Handmade oil on Aluminium, 2021

press to zoom
김지훈, Ture-Blue No.6
김지훈, Ture-Blue No.6

130x130x3cm, Handmade oil on canvas, 2021

press to zoom
김지훈, True-Blue No.2
김지훈, True-Blue No.2

90x70x5cm, Oil on Aluminium, 2021

press to zoom
김지훈, True-Blue No.8
김지훈, True-Blue No.8

70x70x5cm, Handmade oil on Aluminium, 2021

press to zoom
스펙트럼갤러리_로고원본 [Converted].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