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VA LAMP

2021.03.16.tue - 2021.04.10.sat

spectrum gallery

​참여 작가 : 민백

Min Baek
solo exhibition

2021_0402 (1).jpg

 Spectrum Gallery는 2021년 3월16일부터 4월10일까지 필라델피아와 서울을 베이스로 활동하는 민백 작가의 개인전 를 세 번째 기획전으로 선보인다. 전시 명 LAVA LAMP는 유리병 안에 여러 색상의 액체 혼합물이 가열됨에 따라 상승과 하강, 그리고 냉각을 반복하는 장식용 기구를 일컫는다. 민백은 사람의 몸을 물리적 공간이 아닌 추상적 공간으로 바라보고, 그 안의 순환, 축적, 혼합과 간섭이라는 비가시적 요소에 주목한다. 이러한 몸의 현상과 라바 램프 속 화학 작용이 보여주는 이질적 물질의 사용 및 다층적 구조를 캔버스 위에 추상적 회화로 녹여낸다. 즉, 화면의 레이어마다 뿌리기, 누르기, 흘리기, 글레이징 등 여러 장치를 통해 발생한 우연적 결과물이 중첩하는 것이다. 섬세하게 설계된 화면은 작업의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비춰 보이게 하면서도, 감상자로 하여금 시각적 해석의 방향감각을 상실시키고 끊임없이 유동적이며 가변적인 세계를 경험하게 한다. 민백은 그의 추상 작품을 통하여 물질과 에너지가 현재에 정지된 순간이 아닌 “다음을 위한 이미지”를 표현 하고자 한다.

 

  <Lava Lamp>의 전시 작품들은 다채롭고 흔하지 않은 재료와 방법으로 질감을 표현한다. 일종의 조색제인 마이카 파우더를 사용하여 펄감을 나타내고, 물감이 겹겹이 쌓일수록 오일의 양을 늘려가는 회화의 전통적 “fat over lean” 기법을 거스르며 물감을 퍼뜨리는 등 불균형과 예측불허함을 작품에 담아낸다. 특히  LAVA LAMP에서는 그가 주력하고 있는 표현 기법이 더욱 두드러진다. 이 작품은 메탈릭한 난색 위주의 색채사용을 선보이며 화면에 보색대비가 선사하는 조화로움을 회피하는 특성이 있다.  또한 여러 재료가 만나고 부딪히며 물감의 표면이 균열하는 현상도 또 다른 독특한 감각적 요소로 다가온다. 이처럼 화합과 충돌로 인해 화면은 그 자체로서 풍부한 회화적 감동을 전한다.

 

  끊임없이 성장하고 변화해온 현대 사회가 COVID-19 로 인해 잠시 정체된 것만 같은 2021년 현재, 무기력함을 견디어 내는 일상 속에서 민백의 역동적인 추상 회화를 통해 입체적인 경험을 가질 수 있기를 바란다. 

안영은 큐레이터, 스펙트럼갤러리

  As the third edition of the special exhibition series, Spectrum Gallery is delighted to present a solo exhibition of Seoul and Philadelphia-based artist Min Baek. The exhibition entitled is scheduled from 16th March to 10th April 2021. The title coins the term of an incandescent glass object. Within its transparent interior, the coloured liquid mixture moves upwards and downwards repetitively, stimulated by constant heating and cooling. Such chemical reactions of a lava lamp share Min Baek’s idea centred around the human body in an abstract territory. To Min Baek the body is not only a physical space but also an abstract one. The artist focuses on the concealed elements within the body such as circulation, accumulation, amalgamation and interruption. The execution of heterogeneous materials and multilayered structure on Baek's paintings conveys these bodily phenomenons and the chemical reactions within a lava lamp. The works are a result of an accumulation of coincidental variables: spraying, pressing, spilling and glazing on every layers of the paintings. On one hand, the surface is meticulously designed to display the entire process, but on the other, it interferes with any sense of clarity in helping the comprehension. By realising the mobile and unpredictable nature of the body, Min Baek’s works present “an image not for the present, but the next”.  

 

  The artworks in <Lava Lamp> express a wide variety of textures utilising diverse and unusual materials. The paintings push the boundary of inconsistency and unpredictability through techniques. Mica powder from stone minerals often used in crafts for pearlescent effect, and reversing the conventional “fat over lean” method to create a diffusion of paint is used. Such qualities are amplified in , where the colour scheme refuses complementary colour often used to present symmetry. Instead, the surface only contains metallic and warm shades of colour. Elsewhere, the cracked surfaces as an aftermath of various materials colliding and combined is another visually compelling element. The canvas offers a rich expression of painting, as the materials merge and clash on the surface.

 

  Due to the COVID-19, the ever-changing and flourishing contemporary society seems to be decelerating. We hope that the liveliness within the artwork of Min Baek brings a fully-dimensional experience amidst the placid and ordinary days. 

Spectrum Gallery Curator

Young Eun Ahn

2021_0402 (3).jpg
2021_0402 (9).jpg
2021_0402 (11).jpg

<라바램프> 전시노트

온갖 물질과 현상을 믹서기에 다 넣고 간 다음 바닥에 쏟아부어 불순물을 하나둘 일일이 짚어본다.

끈적한 것 옆에 보드라운 것, 거친 것 옆에 고운 것, 떨어지는 것 옆에 올라가는 것, 반짝이는 것 옆에 매트한 것.

균질하지 않은 파편들이 충돌과 화합을 반복하면서 연성하는 통일체.

전시 <라바램프> 의 모든 그림은 이와 같은 연속적 줄다리기의 현장이고, 균형을 맞추려고 함에도 본질적으로 절대 평형에 이를 수 없는 몸 (the body) 의 신체적, 정신적 경험을 감각하고 회화적으로 확장하고자 했다.

대조를 먹고 자라 사방팔방 뻗어 나간 물감 층들은 서로 간섭하고 모든 궤적을 투명하게 까뒤집는다. 

광물이 내피로 외피를 구성하듯, 화면에 남는 것은 오랜 시간의 축적과 발효를 거쳐 만들어진 촉각이라는 형태의 인과관계이다.

- 민백 -

 

Imagine touching and observing every bits of substance and phenomenon after a whirlpool of blending together and gushed onto the ground. 

A homogenous amalgamation appear before me, and yet, what I notice is their unevenness within; the impurities; the sticky against the soft, the coarse against the fine, the rising against the falling and the matte against the glitter.

The exhibition embarks on the idea of such internal incongruity, in which I reflect on the physical and psychological experience of the body as an embodied space that is mobile and accumulative.

Fully embracing the chance elements, each paint layer is guided by the idea of transparency and materialistic contradiction. 

Each layer cancels one another to reveal and interfere its trajectories.

The cause-and-effect then emerges tangible on the surface, and textures appear after accumulation and fermentation in similar ways a mineral forms its skin within its interior over time.  

- Min Baek -

스펙트럼갤러리_로고원본 [Converted].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