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백

Min Baek

2 (1).jpg

민백은 형형색색의 파편과 얼룩으로 느슨한 관계망을 엮는다. 표면 위 파편들은 교접과 탈구를 반복하며 관객으로 하여금 끊임없이 변화하는 감각을 체험하게 한다. 개인전 <Lava Lamp> 는 화면을 라바램프라는 오브제에 빗대어 하나의 유기적 연속체로 명명한 시도였다. 상히읗 (2022, 서울), 레인보우큐브갤러리 (2021, 서울), Gummies Gallery (2019, 뉴욕), 영은미술관 (2019, 광주), New Works (2018, 시카고), Viridian Artists (2018, 뉴욕) 등의 단체전에 참여하였다.

download cv

Min Baek weaves loose networks of colorful debris and stains. Fragments on the surface repeat mating and dislocation, allowing the audience to experience a constantly changing sense. The solo exhibition "Lava Lamp" was an attempt to name the screen as an organic continuum, likening it to an object called "Lava Lamp." He participated in group exhibitions such as Sangheeut (2022, Seoul), Rainbow Cube Gallery (2021, Seoul), Gummies Gallery (2019, New York), Youngeun Museum (2019, Gwangju), New Works (2018, Chicago), and Viridian Artists (2018, New York).

artworks

민백, Pinky Swear
민백, Pinky Swear

캔버스에 비닐, 안료, 글리터, 유화, 146 x 112 cm, 2021

press to zoom
민백, Lava Lamp 08
민백, Lava Lamp 08

캔버스에 아크릴, 비닐, 마이카, 메탈파우더, 왁스, 유채, 90 x 100 cm, 2021

press to zoom
민백, Jaywalk
민백, Jaywalk

캔버스에 아크릴, 잉크, 비닐, 글리터, 유화, 90 x 100 cm, 2021

press to zoom
민백, Pinky Swear
민백, Pinky Swear

캔버스에 비닐, 안료, 글리터, 유화, 146 x 112 cm, 2021

press to zoom
스펙트럼갤러리_로고원본 [Converted].png